07 Jun 2021

서울프라퍼티인사이트 6월 개재

자연의 디자인- 녹색의 공간혁명

미장센(Mise-en-Scène)이란 단어가 있다.  ‘감독 특유의 미장센으로 감동을…’이라든지, ‘공간의 미장센이 독특하다’같은 표현으로 사용된다. 영어로 직역하면 ‘putting on scene’이니까, 장면scene 을 만들다 정도가 되겠다. 그러니까 위의 표현들은 그저, 잘 만든 장면이나 잘 만든 공간이란 뜻인 셈이다.

 

요즘은 미장아빔(mise en abyme)이라는 말이 떠오르는 모양이다. ‘액자식 구성’이란 의미인데,  기존의 이야기에 다른 이야기의 프레임을 집어 넣는 방식으로, 영화 그랜드부다페스트호텔같은, 다단식 구성이 쉬운 예가 되겠다.

 

최근의 상업공간 트렌드는 미장센을 만드는 것에서 미장아빔을 설정하는 것으로 옮겨 가고 있다. 꼼꼼하게 공간을 구성하는 솜씨적 측면보다는, 새로운 컨텍스트를 경험하게 하는 콜라쥬로서의 연출이 우선시된다. 느닷없이 개화기모더니즘을 연상케 하는 카페들에서부터 실내인데 뜬금없이 숲이 나타나는 플랜테리어의 경향까지 모두 같은 맥락안에서 설명되는 현상이다. 정성스럽게 만든 완벽한 어떤 것보다는 새로운 경험의 충돌, 너의 따분한 일상에서 탈출해서 어서 오렴, 새로운, 별다른, 특이한 이곳으로.

 

이처럼 새로운 컨텍스트를 만드는 일이 상환경 디자인에서 중요해지다 보니 물건 하나를 팔때도 나름의 주제를 설정하고 이를 경험하는 것에 집중하게 한다. 나는 이를 두고 잘 짜여진 경험들로 이루어진 셋트라고 표현하는데, 경험디자인이라고 부르기보다는 아직까지는 이런식으로 길게 풀어 이야기하는 편이 조금 이해하기 쉬운 것 같다. ‘연출되는 셋트’이므로, ‘디자인’이란 단어보다는 ‘간지’라든지, ‘감도’, ‘바이브’ ‘무드’ 같은 단어들이 공간을 효과적으로 설명하는 주요 수단이 된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