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 Jun 2021

사람과 자연이 함께 만드는 ‘플랫폼으로서의 생태(ecology)’ – 서울프라퍼티인사이트

살아있는 것을 디자인합니다. 근래 들어 조경은 플랜테리어 등 여러가지 형식으로 변화하면서 새 롭게 사람들의 주목을 끌고 있다 울론 이전에도 전문분야로서 그 역할과 영역은 늘 있어왔다. 그럼에도 볼구하고 요즘 조경이 사람들에게 다가가고 마음을 끌게 되는 지점이 이전과는 확실히 다르다. 값비싼 나무나 거창한 설계 전락 같은 것이 아니어도 덤덤하게 자연의 자연스러움을 제대로 담아 만든 것들에 사람듈은 반응하고 있다. 이미 유명한 사례가 된 뉴욕의 ‘하이라인’ 이 성공한 이유도 바로 여기에 있다. 하이라인에서는 누구든지 오래동안 방지된 철로 틈새에서 자생적으로 피어난 식물이 만드는 아름다운 야취미의 도시공원 모습을 볼 수 있다. 절로의 하부 구조물 사이름 생태적 식생 기반으로 활용한 디자인 덕이다 고백하건데 디자이너로서 ‘생태’ 라는 주제는 00 환경연구소와 같은 기관에서 수행하는 별도의 어떤 것으로 인식하던 시절이 있었다 심지어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