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업건축 in 아모레퍼시픽

Agritecture is different from urbanfarmong. Urbanfarming is defined as a form that seek for a small empty abandoned spots in urban area. However agritecture is to set up an system for agriculture inside building.

It can be defined as such in terms of hardware engineering. However what I really want is far beyond that. It is to embrace the joy of growing something, live a life with nature, even in microscale.

When you seek for this blessing you do not need to quit your job and go to the rural. You dont need to change anything. In fact it is just a matter of changing the way you think nature.

You may be heard of eco living, kinfolk or something like that, as it sound like good, it goes well with f/b,Md, retails. Now it is a new era for agriculture. Consuming and producing is in one place!

Probably this is why innisfree contacted us for their new place

농업건축이란 도시농업과 다르다. 텃밭이라는 빈터 유기된 공간의 도시 빈틈을 파고 드는 것이 도시농업이라면, 농업건축은 건물 자체내에 농업을 위한 시스템을 갖추는 것이다.

하드웨어적인 의미로는 그렇다. 그러나 실상 하고자 하는 바는 그 너머에 있다. 키움의 즐거움이 일상에 들어오게 하는 것. 식물과 자연과 동거하며 사는 삶. 하루하루가 더 조금씩 자연을 경험하는 것이 되게 하는 것이다.

당연히 상환경계획과 붙을때 힘을 발한다. 아마도 그래서 이니스프리와의 일이 시작이 되었을 것이다.

데이빗 치퍼필드경의 이 공간.

텃밭은 여기있고

라이브스케이프에서 시스템을 만들었습니다.

파티션 텃밭의 개량형인데 이 프로젝에 관하여서는 블로그를 통해 내용이 곧 추가 될 예정입니다. 기다려주세요.

#초식#라이브스케이프#농업건축

농업건축 in 아모레퍼시픽livescape
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