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깊은풍경의 정원’ 완성중입니다.

NaverBlog_20150629_195342_01

원래, 저 콘크리트월의 바로 아래에는 폭 50센티 정도의 콘크리트 배수관이 길다랗게 놓여져 있었음. 담장을 둘러서 빙빙 돌아서 쭉쭉쭉…

토목은 원래 그럼.
이걸 인정하고 정원을 만들면
나오는 예상그림
또한 너무 그럼.

그리하여, 토목관을 아래로 십센티 이상 내리고, 그 위에 부직포를 덮고…

IMG_3174

그 위에 돌을 덮고, 그 돌들이 옆으로 흘러 빠져나오지 않게끔 더 큰돌들을 마치 경계석처럼 사용합니다. 왕마사의 아래에는 튼튼히 다짐을 하고설랑은 토목에서 연약지반을 보강할때 사용하는 지오그리드를 가져와 깝니다. 3톤이상의 차량하중에도 왕마사가 쓸리거나 파이지 않게 합니다. 정원은 가구가 아닙니다. 과학입니다.

unnamed

준공검사시 주차구획선은 필수체크리스트임. 이렇게 해놓고 준공검사를 득한후, 추가로 한겹의 왕마사를 포설, 주차구획선을 덮어 학익진을 구성, 동시에 처진스트라이커를 기용하여 배후를 공격하기로.

NaverBlog_20150629_195344_07

그렇게 주차장아래까지 쭉 밀고 들어온 쳐진 스트라이커, 에키네시아와 수국과 저 뒤의 노루오줌들은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 보그병신체가 아니라 진실임. 주례민작가의 개인야드에서 키운것을 직접가져오심. 시장에는 저런크기가 없어요 – 이쯤해서 오랫만에 펼쳐보는 1년전의 그림들.

20140501 배치도 low

 

0501 A3 100  mp-최종 -Model

 

이럴수가 러프하다. 늘 그렇듯이다. 그때는 고민했어도 시간지나보면 늘 부족했던것이다. 프로젝트와 함께 하는 시간은 이래서 값진것인가? 이제 이정원도 시간이 지날수록 건축과 함께 풍성하게 살아나리라…(그럴거지?)

진입부스케치

 

image

왕마사는 추가포설중이다. 저멀리 서 있는 가벽의 뒷편 한구탱이에선 벌개미취와 산국이 기대어서 늦가을 마지막 가쁜숨을 헐떡이리라. 끊어질듯 이어지는 오솔길은 그 앞에서 주차장 바닥, 내부의 밀원, 그뒤의 산책로로 연결되어 있다.

그냥…조경은 그런것 같다.

기술이 감성이 되는 것, 드러나진 않지만 사람의 마음을 조금은 움직이는것, 비밀스러운 정원이란 뜻에서, 밀림이 아닌 밀원이라 이름붙여본다. 깊은 풍경의 밀원. 건축주께서 원하던 깊은 느낌의 자연이 되길 바란다.

NaverBlog_20150702_044111_13

범수와 석범과 례민에게 감사하고, 오랫동안 함께 한 용철에게 감사하고, 믿고 맡겨준 건축주에게, 그리고 곽희수소장님께, 무엇보다 하나님께…라고 글을 마무리하면 왠지 이 프로젝트 끝난것 같은데, 절대 아니다..아직도 쪼큼 더 남음…

image

곽희수 건축가님의 힘찬조형. 이 우람한 매스의 안쪽에서 대조적으로 가녀린 풍경의 속살들이 잘 살아나길!

'깊은풍경의 정원' 완성중입니다.livescape
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