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원을 하는 이유…돌하나 놓기

마스터플랜에 관한 생각을 하다보니, 웃기게도 이번에는 직접 만들어내는 작업에 관한 글을 쓰고 싶어집니다. 실상 이 두개는 동시에 조경이기도 하지만, 오히려 성격상 정반대의 작업입니다. 우선, 마스터플랜은 1:10,000정도의 스케일을..정원을 만드는 일은 1:10, 혹은 1:5정도의 스케일을 취급합니다. 여기에는 돌의 소재와 나뭇가지의 모양들까지도 중요한 결정의 사항들이 됩니다.오래전, 미국에서 일할때의 일입니다. 들어간지 몇달 안되어서 한 병원캠퍼스내의 치유정원을 설계한 일이 있습니다. 디자이너가 현장을 알아야 한다는 말같은 것은 굳이 없었고, 네가 직접 돌을 골라야 하니 하루 시간 비워놓으라고 하더군요. 외장하드를 뒤져보면 그때의 사진들이 나올텐데…어쨌든, 시니어디자이너이자 총괄책임이 자기가 하는 걸 한번 보여줄테니 보고 따라서 골라주라고 하기에 쭐래쭐래 쫒아가서 고르고, 채석장 현장에서 직접 돌위에 마커스프레이로 일련번호를 칠하고 돌아와서 도면에 반영했던(대충) 일이 기억에 납니다.

한국에서 꽤 오랫동안, 열심히 일을 했어도, 현장과 설계가 한번에 만나는 이런 귀한 경험은 없었습니다. – 있어야 하고 있는 것이 당연한데..제가 운이 없었던 것인지..그저 디자이너는 현장을 알아야 한다는 말만 주문처럼 외울뿐, 그런데 그것은 미국에 비해 한국의 문제가 어떠하다라기보다는, 조경, 다시 말해 외부공간디자인에 관항 의식부재의 탓입니다 (결국은 그말이 그말이군요) 그리고, 그렇기에, 당연히, 따라오는 뭐랄까..? 조경가에 대한 낮은 기대치? 그리고 처음에는 물론 그에 발끈하지만, 시간이 지나면 낮은 기대치에 부응(?)하며, 효율을 핑계로 적게 들이는 노력의 시간들.. 그결과로 따라오는 것은, 전문가로서의 좁은 사회적입지, 그리고, 다시 반복되는 낮은 기대치. 이것은 쳇바퀴와 같습니다.

제 아무리 아이비리그에서 공부하고 알아주는 회사에서 일하고 왔다 한들, 몇년지나 하는 말은.. ‘ 한국에선 어려워’입니다. 맞습니다. 맞고, 맞을 수 밖에 없습니다. 한나라에서 조경에 대한 관심은, 국민소득 4만불이 넘어야 생겨나는 문화현상인데…국민소득 높은 나라에서 배워온 잣대를 가지고는 피곤한 진단외에는 가능한 것이 없습니다.

정원을 직접 만드는 일은, 그러므로 라이브스케이프로서는 중요한 한 부분이요 소명입니다. 그림은 그 자체가 목적이 아니라 만드는 것을 돕는 수단이기에 또 그렇습니다.

이렇게 글을 길게 쓸 생각은 아니었는데 엿가락처럼 글이 늘어지는 걸 보면, 평소 하고 싶은 이야기였나 봅니다. – 당연합니다. 한 조직을 키워나가는 사람으로써의 비젼이기도 합니다. 궁극적으로는 농사와 디자인서비스의 결합을 꿈꾸고 있지만, 지금은 차근차근 만들어나가는 중입니다. 문득, 사진앨범들을 들여다 보다 2년전의 프로젝트를 위해, 직접 철원의 채석장에서, 미국에서했던것과 동일하게, 돌을 직접 선별하고 차에 실어보냈던, 흔치 않던 소중한 추억이 생각나서 한꼭지만 쓰려했는 데, 이리 길어졌네요. 조경디자인 린의 이재연 소장님으로부터 많은 배움을 얻었던 귀한 현장이지요. 우선 사진 몇개만 올려봅니다. 계속 글은 이어서 써야겠는데…아마 다음글은 이 돌이 어디에 어떻게 쓰여졌는지가 되겠죠.

IMG_3988
정원을 하는 이유...돌하나 놓기livescape
00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